춘천의 지명유래

본문 바로가기

춘천의 역사·문화

춘천의 지명유래

    HOME > 춘천의 역사·문화 > 춘천의 지명유래

춘천의 지명유래

신포리(新浦里)

논개 답포(畓浦)라고도 부른다.

갯가에 논이 많이 있다.

군량대(軍糧垈)

군량터라고도 부른다.

구한말 때 군량을 쌓아둔 마을.

광산골

광산이 있던 골짜기 마을.

한치짓골에 있는 광산은 신포광산.

삼화광산(三和鑛山) 이라고 함.

건너들

큰 개울 건너편에 있는 들.

걸기(傑基)

신포리 서쪽에 있는 마을.

곡둔산

신포리 북쪽에 있는 산.

도두니

토둔리(土屯里).

언덕배기가 있는 마을.

말고개

원평리의 마평(馬坪)으로 가는 고개.

문골

신포리 남쪽에 있는 골짜기.

산골샘

뼈 다친 데 치료하는 산골이 나는 샘.

살구골

신포리 서남쪽에 있는 골짜기.

서오지들

서오지 앞에 있는 들.

석동거리

세거리 길이 있는 마을.

섬바우

큰걸기에 있는 바위.

성장군묘

원댕이 뒷산에 있는 옛무덤.

여기서 옛 도자기가 나왔다 함.

승짓골

신포리 남쪽에 있는 골짜기.

연내골

여우내,연천동.

연적의 물이 흐르듯 물이 졸졸 흐른다.

연내골에서 북한강으로 흘러드는 개울을 연내개울.

연천교

연내개울에 놓인 다리.

지금은 춘천호 물속에 잠겨버렸다.

원댕이 뒷산

원평리 원댕이 뒤에 있는 산.

재주재

신포리 서쪽에 있는 산.

지역골

살구골 옆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귀양살이 하던 곳.

짝박골

말고개 밑에 있는 골짜기.

통골

짝박골 옆에 있는 골짜기.

한치짓골

바른골 옆에 있는 골짜기.

바른골은 신포리 서남쪽에 있는 골짜기.

지촌리(芝村里)

서오지하촌(鋤吾芝下村)과 화천군 하서면(下西面)의 서오지상촌, 서오지외촌을 병합하여 지촌리라 한다.

상촌

서오지상촌.

서오지 위쪽에 있는 마을.

양지말

양지쪽에 있는 마을

챙벌

챙평(昌坪).

창벌에 있는 마을.

창바우 밑에 있는 들도 챙벌, 차양평(遮陽坪)이라고 부른다.

차양바우

챙바우.

밧서오지 동쪽에 있는 바우.

밧서지오

받서오지.

서오지외촌.

서오지 밖에 있는 마을.

시장

장이 서는 마을.

장이 있는 마을.

가마소

지촌리에 있는 소.

궁산말(弓山村)

궁산촌.

산이 궁(弓)자 모양으로 생겼다.

금산소

호랑바우 위에 있는 소.

뒴박산

산이 뒤웅박처럼 생겼다.

마구뚝

북한강의 천연적인 뚝.

마산(馬山)

말처럼 생긴 산.

만아버덩

서오지 동남쪽에 있는 산.

미륵댕이

예전에 미륵당이 있었다.

바리여울

큰개울이 있는 여울.

비석거리

비석이 있는 마을.

서오지상촌(西吾芝上村)

상촌.

서오지외촌(西吾芝外村)은 밧(밭)서오지.

석금바우

바위 빛이 누렇다.

석금소

석금바위 밑에 있는 소.

대알미산

대안미산(大雁尾山) 소안미산(작은 안미산)이 있다.

옛날 장사가 산안미에서 낳았다.

큰알미산.

어름치

마을 뒤에 있는 바위.

어리고개

마을 뒤에 있는 고개.

왜갈동산

예부터 왜가리가 집을 지었다.

잔잘고개

오탄리로 가는 고개.

잔잘고개 밑에 있는 골짜기는 잔잘골.

점말

점촌(店村).

옹기점이 있던 마을.

오탄리(吾灘里)

오리동, 탄감리와 화천군 하서면(下西面) 서오지리(鋤吾芝里) 일부를 병합하여 오동리와 탄감리의 이름을 따서 오탄리라 했다.

배율골

이곡(梨谷).

오동리 동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

뒷말

뒤쪽에 있는 마을.

마루터

마루테미라 부른다.

마루턱이 있는 마을.

아랫말

오탄리 아래쪽에 있는 마을.

소태벌

소탯벌이라 부른다.

외창 동쪽에 있는 마을.

열개미

탄감리(灘甘里)라고도 부른다.

오리동 서쪽에 있는 마을.

놀미

떡우지 북서쪽에 있는 마을.

화천놀미로 가는 길가가 된다.

놀미골, 판미동(板尾洞)이라고도 부른다.

우뢰골

우렛골, 우릿골 등으로도 발음한다.

산울림이 자주 일어난다.

명류동(鳴流洞)

열개미 남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

광대봉

오탄리에 있는 산.

구중골

숯가마골이 있는 부근의 골짜기.

귀말

오탄리에 있는 마을.

두짝골

역골 건너편에 있는 골짜기.

마늘고개

마눌고개, 만월고개, 만월현(滿月峴)이라 부른다.

마산(馬山)

말 같이 생겼다.

멱우지(覓友地)

메구지.

열개미 북서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

물꼬탄

우뢰골에 딸린 골짜기.

방화기

방화계(訪花溪), 폭포가 떨어져서 돌이 방아확 처럼 패었다.

배거리

외창 뒷산.

삼밭골

예전에 인삼밭이 있었다.

서직골

오탄리 북쪽에 있는 골짜기.

숯가마골

전에 숯을 구웠다.

역골

서직골 부근에 있는 골짜기.

오탄약수

배거리에 있는 약물.

외창(外倉)

옛날에 사탄헌(史呑縣)의 외창이 있었다.

잔잘고개

지촌리와 오탄리 사이에 있는 고개.

잔등말

산등이 있는 마을.

토보산(土堡山)

임진왜란 때 토성을 쌓고 보루로 삼아 대처했다.

가일리(佳日里)

북한강가 골짜기에 있으므로 가일리라 했다.

벌말

가일리 벌판에 있는 마을.

중간말

가일리 중심부에 있는 마을.

중추골

충충골.

안가일 부근에 있는 골짜기.

가일고개

안가일 뒤에 있는 고개.

가일배터

가일리에 있는 나루터.

구재바우

가일리에 있는 바우.

까치여울

북한강의 여울이었으나 춘천호 밑에 잠겼다.

안가일

가일리 안쪽에 있는 마을.

내촌.

다릿골

안가일 동쪽에 있는 골짜기.

대명탄

대탄(大灘).

북한강가에 있는 여울.

춘천호 물속에 잠겼다.

매치고개

화천군 하남면 가예리의 매치로 통하는 고개.

모래재

잿마루에 모래가 많다.

싸리재

싸리가 많은 재.

싸리재에 딸린 골짜기는 싸리골.

안골개울

안골에 있는 개울.

역밭구미

옛날 역(驛)에 딸렸던 밭.

은평니메

안가일 부근에 있는 골짜기.

작은재골

벌가일과 안가일 사이에 있는 골짜기.

절골

1백여년 전 절이 있었던 골짜기.

정자터

정자나무가 있던 골짜기.

지옷골

가일리 동쪽에 있는 골짜기.

질갯등

가일리 뒤에 있는 골짜기.

집뒤골

가일리 뒤에 있는 골짜기.

천냇골

안기일 부근에 있는 골짜기.

춘나무쥣골

안가일 부근에 있는 골짜기.

큰재골

벌가일과 안가일 사이에 있는 골짜기.

원평리(圓坪里)

원당리와 마평리를 병합하여 원평리라 했다.

밤나무골

밤나무가 많이 있는 마을.

원댕이 뒤에 있는 마을.

원데이

원댕이.

마평리 동쪽 북한강 가에 있는 마을.

마평(馬坪)

마람또리라고 부른다.

장승터 서쪽에 있는 마을.

서울의 장수들이 말을 많이 매고 유숙했다.

응달말

응달쪽에 있는 마을.

양지쪽에 있는 마을은 양짓골.

고시락고개

고수령(高秀嶺).

원평리와 지암리 사이에 있는 고개.

고시락고개 밑에 있는 골짜기는 고시락골.

구명터

사직골 들머리에 있는 터.

늪실

예전에 마을이었으나 지금은 춘천호 물속에 잠겼다.

말고개

마현(馬峴).

신포리쪽으로 가는 고개.

모진교(母津橋)

원래는 모진강(母津江·북한강)에 놓여 있었으므로 모진교라 불렀다.

춘천호에 잠겨버렸다.

햇나드리개울에 다리를 놓고 모진교라 부르고 있다.

모진나루

모진강가에 잇던 나루터.

옛날에는 북한강으로 오르내리던 배가 드나들었다.

무시덕

마람또리에 있는 버덩.

미약골

작은 미약골과 큰 미약골로 나눈다.

베룻골

밤나뭇골 옆에 있는 골짜기.

사자동(獅子洞)

사직골이라 부른다.

원평리에서 가장 서쪽에 있는 골짜기.

산막골

베룻골 옆에 있는 골짜기.

새터

신대(新垈).

새로 생긴 마을.

엄방소

북한강에 있던 옛 소.

왜덕

마랑또리에 있는 버덩.

용숫골

용소가 있던 골짜기.

장승대

장승터.

원평리 어귀에 장승이 서 있었다.

지당골

산제당이 있던 골짜기.

하대

상대 바로 밑에 있는 버덩.

상대(버덩)도 있다.

할미바우

마귀할미가 갖다 놓았다는 바위.

햇나드리개울

원평리에서 나들이하는 길목에 있는 내.

형제바우

바위 두개가 나란히 있다.

사자사터

사직골(사자동)에 있던 절.

병자호란때 많은 사람들이 이 절에서 피낭하였다고 하나 지금은 폐사되어 주춧돌만 남아 있다.

지암리(芝岩里)

지개미, 지가암(芝加岩)이라고도 불러왔다.

샛말

간촌(間村).

지암리 중간에 있는 마을.

삼거리

거리가 세갈래로 난 마을.

본마을

지암리의 본 마을.

동가정이

마장리 건너편에 있는 마을.

뒷말

집다리 뒤에 잇는 마을.

마장리(馬場里)

초신골 남쪽에 있는 마을.

마장이라고도 부른다.

강원도 자연휴양림

지암리에 강원도 자연휴양림이 조성되어 피서 관광객에게 명소가 되고 있다.

방확둔지(芳確屯地)

여우내.

방아확처럼 우묵하게 되었다.

조계(鳥溪)

집다리 서남쪽에 있는 마을.

집다리

직교(直橋)라고 부른다.

지개미 서쪽으로 떨어져 있는 마을.

초신골

초화동(草花洞).

집다리 남쪽에 있는 골짜기.

탑두레기

탑둔지, 탑두욱.

옛날에 탑이 있던 마을.

홍지고개

홍적령(紅積嶺) 조계에서 경기도 가평군 북면으로 가는 고개.

고탄리(古呑里)

고룬이라고도 부른다.

응달말

고룬 음지쪽에 있는 마을.

양지말

고룬 양지쪽에 있는 마을.

적둔지골

적두니.

양지울 동쪽에 있는 마을.

구만리골

구마니.

고습 동남쪽에 있는 마을.

고룬고개

새밑고개.

고개너머 신북읍 새밑으로 가는 고개.

고습(古習)

고룬 서쪽에 있는 마을.

고습앞에 있는 산은 고습안산.

고탄개울

고성리에서 시작하여 고탄리를 거쳐 북한강(춘천호)로 들어가는 내.

괴산

고탄리에 있는 산.

고양이처럼 생겼다.

능장골

예전에 지위가 높은 사람의 무덤이 있었다는 골짜기.

능장골이 있는 산은 능재.

다릿골고개

가일리 다릿골로 가는 고개.

단배나무골

단배나무(甘梨)가 있던 골짜기.

덕재

높은 산에 있는 골짜기.

뒷버덩

뒤편에 있는 버덩.

물먹는골

나무꾼이 물을 먹는 샘이 있다는 골짜기.

방아다리

지형이 방아의 다리처럼 생겼다.

범잡은골

옛날에 범을 잡았다는 골짜기.

산제당골

옛적에 산제당이 있던 골짜기.

설통골

설통을 놓았던 골짜기.

성문안

옛날의 성터안에 있는 산.

송암고개

송암리로 가는 고개.

쇠파니

옛날에 쇠를 파냈다는 골짜기.

용수암(龍首岩)

용의 머리처럼 생긴 바위.

장군봉

장군이 났다는 산.

장망터

투구봉 부근에 있는 골짜기.

투구봉은 투구처럼 생긴 산.

절터

성문안 고개에 있다.

예전에 절이 있던 골짜기.

쥐산

적두니 서쪽에 있는 작은 산.

모양이 쥐처럼 생겼다.

진따배기

예전에 군사가 진을 쳤다.

고성리(古城里)

양지말 양지쪽에 있는 마을.

도장골

도장나무가 많았다.

새남골

새남바위가 있는 마을.

사인암(舍人岩), 고성리에 있는 바위.

양통

양달에 있는 마을.

가매소

가마처럼 생겼다.

가재골

고성리에 딸린 마을.

고룬고개

샛밑고개.

고룬으로 가는 고개.

고탄상리(古呑上里)

양통 북쪽에 있는 마을.

낭자바우

쪽도리 바우 옆에 있는 바우.

늘재

장댓골 부근에 있는 재.

덕박골

고성리에 있는 마을.

덕재

고성리에 있는 재.

도트매기

절터 부근에 있는 골짜기.

둔덕갈래

둔덕진 곳에 있는 들.

마귀할미 오줌자리

마귀할미가 오줌을 누어서 파인 자리가 있는 바위.

매산이

매부리처럼 산이 생겼다.

먼갯버덩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갯가에 있는 들.

무당소

무당이 물에 빠졌다는 소.

물방앗골

옛날에 물방아가 있었던 골짜기.

반석개울

반석에서 흐르는 개울.

베틀바우

베틀처럼 생긴 바위.

쌍아우

불알바우.

두 개가 나란히 있는 바위.

붓다리고개

방아다리처럼 생긴 고개.

사이고개

고성리에 있는 고개.

사여골

고성리에 있는 골짜기.

석방구렁

석봉 밑에 있는 골짜기.

돌로 이루워진 산은 석봉.

선들바위

길가에 있는 바위.

길이가 18척 넓이가 5척이나 된다.

선돌안

선돌 안쪽 마을.

수리봉

독수리가 많이 산다.

약물바위

큰 바위 밑에서 약물이 흐른다.

약물바위가 있는 골짜기는 약물바우구렁.

얏말

고성리에 딸린 마을.

여우골

여우가 믾았던 골짜기.

움텃골고개

송암리 움텃골로 가는 고개.

장댓골

불방앗골 부근에 있는 골짜기.

장수발자국

바위에 발자국처럼 팬 곳이 있는데, 옛날 장수가 밟은 자국이라 한다.

정짓골

정지소 뒤에 있는 골짜기.

고성리에 있는 소는 정지소.

주전자 꼭지바위

주전자 꼭지처럼 생긴 바위.

지당골

산제당이 있던 골짜기.

쪽소들

쪽수들.

고성리에 있는 들.

칼새봉

칼날처럼 생긴 바위.

큰고개

새남바위고개, 태현(泰峴).

양통에서 제일 큰 고개.

학골

학이 날았다는 골짜기.

황새버덩

황새 목처럼 길게 생겼다.

송암리(松岩里)

솔과 바위가 많았으므로 송암(松岩)이라 했다.

뒷골

송암리 뒤에 있는 마을.

재골

승방골 스님들이 제를 올리던 골.

삽수리

송암리 서쪽에 있는 마을.

상송암(上松岩)

송암리 위쪽에 있는 마을.

가운데 구렁

한가운데 있는 구렁.

개적심터

가물때 개를 잡아서 물에 적시며 제사를 지내면 비가 온다고 했다.

갬벌

뒷골 안산 밑에 있는 벌.

갯구덩

싸리재 부근에 있는 골짜기.

귕골

송암리에 있는 골짜기.

닥밭

닥나무(楮田)밭이 있었다.

닥밭골 부근에 있는 벼랑은 닥밭골빙.

덕두리고개

덕두현(德頭峴).

덕두리로 가는 고개.

도릿골

돌아앉은 골짜기.

도릿골에 있는 벼랑을 도릿골빙.

돼지텃골

산돼지가 많았다는 골짜기.

무넷빙

촛대봉 건너편에 있는 벼랑.

사실골

제당골 부근에 있는 골짜기.

삿갓봉

산이 삿갓모양으로 생겼다.

송공지묏구렁

송씨의 묘가 있는 골짜기.

송공지묘(宋公之墓)라 쓴 비석이 있다.

승방골

승방곡(僧房谷).

상송암 동북쪽에 있는 마을.

승방이 있었다.

싸리아칫고개

가일리로 가는 고개.

송암리에 있는 재는 싸리재.

양짓말

양지쪽에 있는 마을.

응달말도 있다.

우물둔지

우물 위편에 있는 언덕.

응애잇골

송암리 서쪽에 있는 골짜기.

째기골

귕골빙 옆에 있는 골짜기.

가일리쪽에 있는 산벼랑을 째기빙.

청강골

정참판묘역 옆에 있는 골짜기.

촛대봉

촛대처럼 삐죽한 봉우리.

형제봉

두 봉우리가 형제처럼 서있다.

화채집골

화채집(상여집)이 있던 골짜기.

인람리(仁嵐里)

인람이라고도 부른다.

점말

점촌(店村).

예전에 옹기점이 있었다.

본부락

본부가 되는 마을.

거리말

춘천호 물속에 잠겼다

떼둔지

사평리(沙平里), 춘천호 물밑에 잠겼다.

떼둔지다리(沙平橋)도 물밑에 잠겼다.

모진교(母津橋)

신포리로 건너가는 다리.

춘천호 물밑에 잠겼다.

뭇푸레고개

수청령(水淸嶺).

인람리 남쪽에 있는 고개.

삼막골

인삼 캐는 사람의 막이 있었다.

서낭고개

서낭이 있던 고개.

설들아웃골

됨바웃골.

인람리에 있는 골짜기.

큰 바위가 있다.

융모번드기

인람리에 있는 버덩.

인람배터

인람나루터.

춘천호에 잠겼다.


우)24420 강원도 춘천시 퇴계농공로 40 | TEL : 033-254-5105 | FAX : 033-244-5105
COPYRIGHT 2019 ALLRIGHT RESERVED. 춘천문화원